'탕국'에 해당되는 글 2건

  1. 2008.05.06 건강-요통,종합검진,임신
  2. 2008.04.25 음식-탕국, 방황

제목: 상담을 부탁드립니다. 글쓴이: *** 날짜: 2007.09.11. 23:34:46
안녕하세요? 건강상 문의를 드리고자 합니다.1974년 9월 3일(양력) 18시 30분 서울출생 입니다. 여자이구요.작년경부터 아침에 일어나면 요통이 있습니다. 일어나서 활동하면 괜찮아지구요. 쉽게 피로해지고, 종종 매우 피로해서 일에 집중을 할 수 없는 경우도 있습니다. (항상 그렇진 않지만 좀 만성적입니다.)

종합검진으로는 별다른 이상증상이 나타나지 않았습니다.(경증 빈혈 소견이 있습니다만 매우 미미한 정도로, 문제는 안된다고 합니다.)

한의사에게 상담도 하고, 약도 지어 먹어봤습니다만, 별 차도가 없습니다. 부인과쪽 어떤 선생님께서는 호르몬 불균형으로 인해 자궁이 불안정해서 그렇다고 하십니다만, 역시 지어주신 약은 별 효과가 없었구요.

지금 하는 일에 욕심도 있고 잘 하고 싶은데, 일을 하다보면 저도 모르게 산만해지곤 해서 스스로 자책하는 마음이 들기도 합니다. 근력이 약해서 그런가 싶어 얼마전부터 주변 공원을 운동삼아 돌고 있습니다만..

좋아질수 있을런지요? 좋은 말씀 부탁드리겠습니다.(가입후 첫 상담글이라 상담형식에 어긋나지는 않는지 싶습니다. 혹시 그렇다면 지적해 주시면 수정하겠습니다.)


제목: 요통 글쓴이: 안초 날짜: 2007.09.12. 05:49:24
[본 임상자료의 저작권은 지지닷컴에 있다]를 명시한 것으로 간주하고 상담합니다.
네, 확인됩니다만 몇 가지 확인하고 시작하겠습니다.각이지면서 길지만 둥근편의 얼굴입니다. 얼큰한 탕국을 좋아합니다. 단음식은 싫어합니다.(빈대일수 있음) 인내심 있고 성실하지만 반대인 경우도 있습니다. 28세쯤부터 심해졌는데 최근 더욱 심해졌습니다. 그래도 올해는 작년보다 괜찮습니다. 게시판 위를 참조하시어 답변 주십시오.
2007.9.12. 안초


제목: re: 요통 글쓴이: 진달래 날짜: 2007.09.12. 21:57:42
질문 아래에 답변을 달았습니다.
>각이지면서 길지만 둥근편의 얼굴입니다.

전반적으로 맞습니다. 양쪽 턱이 약간 각이지고 전반적으로 둥근얼굴입니다. 이마가 넓어서 길게 보일수도 있을것 같습니다.

>얼큰한 탕국을 좋아합니다. 단음식은 싫어합니다.(빈대일수 있음)
얼큰한 탕국을 좋아하고 단음식을 싫어하는 것이 맞습니다.

>인내심 있고 성실하지만 반대인 경우도 있습니다.
인내심 있고 성실한 편입니다.

>28세쯤부터 심해졌는데 최근 더욱 심해졌습니다. 그래도 올해는 작년보다 괜찮습니다.
29세경 부터 재작년(32세) 정도 까지는 개인적으로 복잡한 일들이 많아서 스트레스도 많이 받고 힘들었던 것은 사실입니다. 그런데, 그때의 힘든 것들이 지금 증상들과 연관되어 있는지는 잘 모르겠습니다. 그래서 정확히 말씀드리기가 어렵습니다.
올해가 작년보다 나은점은 맞습니다.


제목: 온천탕 글쓴이: 안초 날짜: 2007.09.13. 07:24:08
매우 힘든 시기에 있습니다. 그러니 마음 단단히 먹어야 합니다. 이것은 38세까지 진행되며 그 이후로는 급격히 회복될 것입니다. 특히 그 이후에는 지금까지 살아오신 인생보다 훨씬 좋은 인생이 기다리고 있으니 희망을 가지십시오. 이것은 질병 뿐 아니라 전방위적으로 나타날 수 있으니, 일신의 변동은 금물입니다.

이것은 크게 보아 28세이후 시작되었지만 본격적인 것은 작년부터 시작되었습니다. 이 중에서 올해가 예외적으로 좋은 시기이니, 올해 단단히 준비하는 것이 좋겠습니다. 그래도 아직은 건강의 탄력을 잃지 않았으니 이때 방어체계를 잡아야 하겠지요.

먼저 보험을 들으십시오. 혹 위급할 때 도움이 될 겁니다. 그리고 아침에 조깅하는 것도 좋지만 기력이 약해질 수 있으므로 힘들게 운동하시면 안 됩니다. 위 병에는 온천탕, 명상, 기수련, 요가 같은 것을 해 보십시오. 확연히 달라진다는 것을 느낄 수 있을 것입니다. 가장 효과가 있다고 판단되는 것을 활용하여 계속 병마와 싸워야 합니다. 이용 방법은 인터넷 검색을 이용하시지요.그럼 효과가 있기를...
2007.9.13. 안초


제목: 감사드리며, 한가지만 더.. 글쓴이: 진달래 날짜: 2007.09.13. 21:44:52
따뜻한 말씀에 감사드립니다.그런데 한편으로는 앞으로 몇년간 계속 좋지 않으리라는.. 혹시 더 나빠질수도 있다는 말씀에 마음이 무겁습니다.

한가지 더 여쭙고 싶은것은, 자녀운입니다. 제가 결혼이 늦어서(올해 봄..) 빨리 아기를 가졌으면 하는데, 혹시 임신을 하는데도 어려움이 있겠는지요?
부탁 드리겠습니다. (_ _)


제목: 임신 글쓴이: 안초 날짜: 2007.09.13. 22:10:10
올해 아니면 결혼하기도 쉽지 않을 뻔 했는데 잘 하셨군요.임신은 될 겁니다. 원래 배우자와 자식복이 있는 사람입니다.  그런데 시기가 좋지 않습니다. 자식에게 미칠까 걱정입니다.첫 자식만 있었어도 자제하라는 학고 싶은데 그럴 수도 없고...올해를 이용하여 시도해 보시지요. 출산은 힘들다 싶으면 제왕절개를 이용하시면 될 겁니다. 그러니까 올해 임신하셔야 하겠지요.안초

제목: 감사드립니다. 글쓴이: 진달래 날짜: 2007.09.14. 22:28:51
친절한 상담에 감사드립니다.좀 걱정이 되는것도 사실이지만, 이래저래 겪어 나가지지 않을까 하는 생각입니다. ^^선생님께서도 건강하시고, 즐거운 하루하루 되시길 바랍니다.

Posted by 무중 이승수 지지닷컴

 하두 답답해서 이렇게 올립니다.  글쓴이: ***  날짜: 2007.06.05. 09:41:12
1978.11.15(-) 22:30 생입니다. 이름은 ***이고 회사만 벌써 세번째 옮기고 저번주에 갑자기 사장님이 그만두라고 하더군요.. 뭔가를 잘못한것도 아닌 갑자기 회사를 그만두라는 식으로 말을 하며 제일 답답한건 회사를 3번째 다니고 있는데 일년을 못다니고 회사가 망하거나 아님 월급을 안줘서 생계 유지 막막 다시 월급은 잘나오는데 갑자기 그만두라는 식으로 말하니... 회사가 저랑 않맞는건지...

제가 궁금해 하는건 이번달에 (취업운과이직운)이있는지.. 그리고 어떤 관련된 (맞는직종이나 적성)쪽의 일을 해야 하고.. 어떤일을 해야할지.. 대학졸업하고 나서 아무일이나 최선을 다한다고 하지만 이제 나이도 있는데 계속 이렇게 헛돌며 이런일을 당할때 마다 제 자신감이 점점없어집니다.

여친구랑도 결혼에 대해서 생각을 하고있는데 (1981.06.16(-)) 이렇게 나와서 정말 답답하고 자신감도 없어지고...상담좀 부탁드립니다.


탕국  글쓴이: 안초  날짜: 2007.06.07. 10:02:26
아래 답변을 하시면 [본 임상자료의 저작권은 지지닷컴에 있다]를 확인한 것으로 간주하고 상담을 진행하겠습니다.

이마가 넓고 긴 편의 얼굴입니다.
술을 좋아하는 편이고, 짠음식을 좋아하며, 탕국을 좋아합니다.
생각이 많고 인내심이 있는 편입니다.

게시판 위를 참조하시어 답변 주십시오.
2007.6.7. 안초


탕국 글쓴이: 주태건  날짜: 2007.06.07. 15:57:59 
1. 이마가 넒고 계란형입니다.
2. 술을 그다지 좋아하진않으며 짠음식과 탕국 좋아합니다
3. 생각이 많코 인내심이 있으나 흥분을 하면 앞뒤를 가리지 못합니다.


힘 내세요.  글쓴이: 안초  날짜: 2007.06.08. 06:00:49
언제라고 단정 짖기는 그렇지만, 계속 방황만은 하지 않을 겁니다.
올해도 나쁘다고만 할 수 없습니다.

자기 자리를 찾아가기 위해 겉돌고 있다고 생각하십시오. 그리고 젊었을 때 여러 직장을 다녀보는 것도 경력 면에서 오히려 득이 될 수 있습니다. 너무 비관적으로 생각할 일 아니라는 겁니다.

소질은 뭔가 키우고 기르는 부분이면 좋습니다. 그리고 정신적인 부분도 좋습니다.

여자 친구는 문제가 생길 때 다시 상담하기로 합시다.
자신감을 잃으면 안 됩니다. 힘을 내세요.
2007.6.8. 안초

Posted by 무중 이승수 지지닷컴
TAG 방황, 탕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