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로 문제(직업운세)로 조언 부탁드립니다! 글쓴이: 오랜지 날짜: 2007.07.30. 23:58:54

1988년 7월 7일 (양력. 평달) 12:29 서울 출생 여자입니다.

글을 쓰고 싶고, 방송(드라마)작가가 오랜 숙원이었습니다. 출판(잡지..), 사회복지분야에도 관심이 있습니다. 하지만, 수년동안 제가 어떤 사람인지, 무었을 잘 할 수 있는지 모른 채 고등학교를 졸업하고 떠밀리듯 대학에 입학했습니다.. 스스로에 대한 어떤 자신도 없어서 무슨 일에도 의욕이 나질 않고, 흥미가 붙지 않습니다.

많이 원하지만, 과연 제가 그럴 능력이 있는 사람일까요? 제가 어떤 특성을 가지고 있고 무엇을 잘 할 수 있는지 궁금합니다.. 제가 어떤 분야에서 능력을 보일 수 있을까요?
부탁드립니다..

매운음식 글쓴이: 안초 날짜: 2007.07.31. 06:19:11

깔끔하게 잘 정리해 주셨습니다.

몇 가지 확인하고 시작하겠습니다.

이마가 좀 넓은 편의 둥근 얼굴입니다.

단음식을 좋아하고, 신음식을 싫어합니다. 매운 음식을 좋아하나 많이 먹지 못합니다.

생각을 많이 하고, 어디에 묶이는 것보다 자유로운 것을 좋아합니다.

게시판 위를 참고하시어 [답변] 주십시오.
2007.7.31. 안초


매운음식 글쓴이: 오랜지 날짜: 2007.07.31. 19:29:22

이마가 좀 넓은 편의 둥근 얼굴입니다.

단음식을 좋아하고, 신음식을 싫어합니다. 매운 음식을 좋아하나 많이 먹지 못합니다.

생각을 많이 하고, 어디에 묶이는 것보다 자유로운 것을 좋아합니다.

-->이마가 그리 좁은 편은 아닙니다.

얼굴은 둥근 편인데 어릴 때에 비해, 턱이 좀 더 발달하여(!) 약간 각이 진 상태입니다.

단 음식을 곧잘 먹지만 일부러 찾아서 먹을만큼 즐기는 편은 아니고,

신 음식도 싫어하는 편은 아닙니다.

매운 음식을 좋아하지만 마음만큼 많이 먹지 못하는 편입니다.

잡다한 생각이 많아서 스스로 수렁을 만들기도 하고,

자유로운 것을 좋아합니다.

감사합니다.


드라마 글쓴이: 안초 날짜: 2007.08.01. 03:49:43

불교에서 가장 금지하는 하나가 집착입니다. 아직 젊고 경우에 수가 많은 만큼 유연한 생각으로 자신을 열어두는 것이 좋겠다고 생각합니다. 떠밀리듯이 대학에 입학했다는 것은 어쩔 수 없는 우리의 현실로 자신이 극복할 수 있는 부분이 아닙니다. 로마에 가면 로마법에 따르랬다고 현실에 순응하면서 그 속에서 자신을 찾아보는 것이 어떨까 생각해 봅니다.

사람을 하나로 묶는 분야에 소질이 있습니다. 그런데 이것을 표현보다는 연구하고 기획하는 것이 더 잘 어울립니다. 이런 면에서 비추어 볼 때 위 방송 드라마, 사회복지 분야는 매우 잘 어울린다고 볼 수 있습니다. 특히 가정적인 분야가 더 어울립니다.

그러나 작가는 연구 기획보다는 표현을 수단으로 하는 만큼 썩 어울린다고 할 수 없습니다. 또한 지금은 이것 아니면 선택이 없는 것처럼 보이지만 이 꿈은 30세가 넘어가면 차츰 변할 것입니다. 인생의 큰 눈으로 볼 때 일종의 허상을 꾸고 있다는 것입니다. 따라서 좀 더 유연한 입장에서 여러 경우를 열어두는 것이 좋겠습니다.

어쨌든 전체적으로 볼 때 잘 하고 있습니다.
2007.8.1. 안초

드라마 글쓴이: 오랜지 날짜: 2007.08.02. 11:09:47

조언 정말 감사드립니다..
마지막으로.. 그럼 글을 쓰는 것에는 그다지 연이 없는 것인가요?
그리고..죄송하지만, 사람을 하나로 묶는다는 것이 정확히 뭔지, 자세하게 설명해주실 수 있을까요?


드라마 글쓴이: 안초 날짜: 2007.08.02. 11:55:52

아니요. 글쓰는 것이 지금으로서는 최선의 주종입니다. 그러나 30세가 넘어가면 바뀔 것이니 염두해 두자는 겁니다. 따라서 앞으로 글쓰는 것은 보조로 하셔야 할 듯하다는 겁니다.

그리고 주종은 역시 비슷한 류이지만 연구기획 쪽 에서 찾아 보시라는 겁니다.

글쎄요. 연구기획이 정확히 무엇인지는 전공분야가 아니라 저도 모릅니다. 시간은 아직 많으니 스스로 생각하시면서 찾아 보시면 분명 만족할 만한 분야를 찾아내리라 봅니다. 또한 때가 되면 그러한 인연이 나타나니까 그때가서 배제하지 않으시면 되니까 너무 신경쓸 문제도 아닙니다.

사람을 하나로 묶는 다는 것은 감동(사랑,액션,개그 등)을 주어 하나로 모으는 것을 말 합니다. 사실 타고나야지 노력만으로는 한계가 있는 제일 중요한 부분이지요.
그럼


감사합니다! 글쓴이: 오랜지 날짜: 2007.08.03. 08:22:46

감사합니다! ^^ 사람을 하나로 묶는 것에 소질이 있다는 말씀, 힘이 됩니다.
안초님 말씀처럼 정말 쉽게 가질 수 없는 귀한 복이라 생각합니다.
조언해주신대로 마음을 열어놓고 열심히 생활해야겠습니다_

친절한 조언 감사했습니다

Posted by 무중 이승수 지지닷컴

 제 사주 좀 부탁드릴께요 ..  글쓴이: *** 날짜: 2006.05.05. 22:24:01
'본 임상자료의 저작권은 지지닷컴에 있다'
1987년 11월 3일 15시 50분 생입니다. 이름은 ***입니다. 제가 알고 싶은 것은, 어렷을 때 부터 노래를 하고 싶어 했고 해왔었고 배웠었는데 중간에 그만두게 되었고 대학도 다른분야로 진학하게 되었습니다. 어렷을 때부터 가수가 꿈입니다. 여러군데에서 오디션도 봐서 이목을 받은 적도 있었고 캐스팅 받은 적도 있었지만 항상 2~3차에서 떨어지곤 했습니다. 그 때가 쌍커풀이 없었을 당시라 외모에 문제라 생각하여 요번년도에 속쌍커풀처럼 쌍커풀 수술을 해서 얼굴이 다른사람 같아 졌다는 소리도 듣습니다.

외모에 자신감도 생겼고 요번년도 겨울쯤에 시험을 볼까합니다 ... 이쪽으로 길을 잡아도 될런지요 ? 요번년도가 아니라도 혹시 가능성이 있나요 ? 아니면, 평범하게 제가 지금 전공하고 있는  중국어로 여행사나 통역쪽에 일하는게 나을까요? 제게 맞는 직업을 좀 알려주셨으면 좋겠습니다... 방송이나 연예계 쪽에 운이 없는건가요 ? 혹시 제가 어렷을때부터 가지고 왔던 꿈이 헛된 꿈인가요 ? 저는 이 일을 꼭 하고 싶은데 20살이 될때까지 운이 따라주지 않은걸 보니 제게 맞지 않는 일인가 라는 생각도 들고 해서요 ... 만약 저랑 맞지 않는다면 어떤일을 하면 좋을까요 .......

제가 조심해야할 장소라던지 음식이라던지 등등 조심해야 할 것에 대해서 좀 알려주시구요.... 미래에 대해서 좀 알려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  그리고 제가 2003년도 후반부터 2004년도 초기까지 너무 힘들었습니다. 사실 2005년도에도 운이 따라주지 않았다고 생각하고 있는데요 ...앞으로 운이 따라주는 일이 생긴다면 언제쯤일까요 ? 음 미래쪽으로 사주 좀 봐주시면서 ... 직업쪽으로 자세하게 좀 봐주세요 ㅠㅠ 꼭 부탁합니다 !

음양력, 남녀 글쓴이: 안초 날짜: 2006.05.06. 07:40:21
음력 양력, 그리고 남녀 구분이 없습니다.

생선회 글쓴이: 안초 날짜: 2006.05.06. 08:28:27
여자, 양력으로 진행합니다.
둥글고 길면서 턱이 좀 나온 얼굴입니다. 키는 크지 않습니다.
생선회, 야채를 좋아하고, 단음식을 싫어합니다.
좀 게으르고 신경질도 잘 냅니다.
게시판 위를 참조하시어 답변주십시오.
2006.5.6. 안초

답변입니다. 글쓴이: *** 날짜: 2006.05.06. 14:09:04
네... 맞습니다.
저희 어머니가 들어 보시더니 딱맞는다고 하시네요 -_-; 다 맞아요 !
그럼 사주 부탁드릴께요 ^^ 맘만 급해서 양력이랑 성별도 빼고 올렸네요 ㅠㅠ
그래도 맘 넓게 이해하시고 밑에 처음에 질문했던 것에 대해서 잘 좀 봐주세요 ^^

연예인까지는 글쓴이: 안초 날짜: 2006.05.06. 15:05:38
먼저 음악을 택하신 것은 잘 하셨습니다. 자신의 부족한 점을 치료까지 하기 때문입니다. 그런데 노래와 인물이 연예인이 되기에는 좀 떨어지지 않을까요. 여자 연예인이 되기 위해서는 20대 초반에 운이 집중되어야 한다고 보는데 그 정도는 아닙니다. 따라서 연예인 꿈에 너무 크게 기대하지 않는 것이 좋겠습니다. 그러나 기회만 잡힌다면 전반적인 운이 좋아 꾸준한 인기는 가능하다고 보입니다.

위 20대 초반의 폭발적인 운은 없지만, 전반적인 운이 좋게 때문에 전공으로 나아간다면 큰 문제없습니다. 단지 배우자 복이 썩 좋은 편은 아닙니다. 따라서 배우자를 잘 선택하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한 숙제가 될 것입니다. 전체적으로 이 부분이 제일 큰 단점입니다.

음식은 본인의 취향대로 생선회, 야채를 즐기시고, 단음식을 피하면 큰 무리 없이 건강합니다. 크게 걱정할 것이 없는 분이라 여기까지만 하겠습니다.
2006.5.6. 안초

머무름을 알라!! 지지닷컴

Posted by 무중 이승수 지지닷컴

문의드립니다 글쓴이: *** 날짜: 2006.11.11. 00:01:08
1990년02월 12일(양력) 이구요. 태어난 시간은 새벽**시**분 이라네요
전라남도 **에서 태어났고 여자입니다.

안녕하세요?^^ 아직 학생인데요~ 내년에 고3이라 입시공부에 시달리고 있는 학생입니다. 열심히 공부를 하지 않아서 어느 대학을 가야할지도 고민이고. 사실 제가 하고 싶은 꿈을 이룰 수 있을지 고민입니다. 음악쪽이나 방송쪽으로 가고싶은데,,, 잘 될지 궁금해요.

하체 글쓴이: 안초 날짜: 2006.11.11. 10:10:44
아래 답변을 주신다면 [본 임상자료의 저작권은 지지닷컴에 있다]를 인정한 것으로 간주하고 상담을 진행하겠습니다.

이마가 넓습니다. 하체가 튼튼합니다.
쓴 음식을 잘 먹습니다.
생각이 많은 편입니다.
게시판 위를 참조하시어 답변 주십시오
2006.11.11. 안초.

re: 문의 글쓴이:*** 날짜: 2006.11.11. 15:02:40
우와,, 신기하네요..
맞아요^^ㅋㅋ

이마가 많이 넓지는 않지만. 하체가 튼튼한 것과 쓴음식을 잘 먹고 생각이 많은거,, 완전 똑같아요,, 그런데 저 ... 제가 하고싶은 음악쪽과 방송쪽에서 일 할 수 있을까요? 재물도 궁금한데,,,,ㅎ


정통음악 글쓴이: 안초 날짜: 2006.11.11. 15:49:35
음악은 좋습니다.

그런데 대중음악보다는 정통음악이 어울립니다. 즉 내면에 들어가 분위기를 휘어잡는 그런 음악이 맞습니다. 요즘 실력은 떨어지는 인기위주의 연예인은 어울리지 않습니다. 즉 인기보다는 정통으로 나아가야 한다는 말입니다.

많이 실망했을지도 모르지만, 제가 보고 있는 그대로 말씀을 드리는 것이니 참고 하십시오. 그리고 재물은 자신에 충실해서 한 분야에서 남보다 뛰어나면 재물은 걱정 없지 않겠습니까. 대학이 눈앞에 있으니 조금 힘들더라도 한 때 인만큼 열심히 해서 좋은 결과를 만드세요.
2006.11.11. 안초

re: 문의 글쓴이: *** 날짜: 2006.11.11. 16:07:58
아, 그렇군요.
작곡과 기계를 다루는 엔지니어겸 작곡가가 되려는데. 그런 이것도 제와 안 어울리나요?

작곡가 글쓴이: 안초 날짜: 2006.11.12. 07:34:02
네, 연예인보다는 작곡가가 맞습니다.

인기보다는 예술이라는 큰 차원에서 접근하시면 큰 작품들을 만들어내실 겁니다. 겉모습보다는 내면을 그리는 작곡가가 될 것입니다. 벌써 이렇게 뚜렷한 길을 잡아가니 좋습니다.

부디 목표를 성취하시길...
2006.11.12. 안초

감사합니다. 글쓴이: *** 날짜: 2006.11.12. 22:54:36
감사합니다
그렇다니 안심이 되네요.....
가끔씩 궁금한것이 있으면 오겠습니다^^

머무름을 알라!! 지지닷컴

Posted by 무중 이승수 지지닷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