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래일.. 글쓴이: *** 날짜: 2007.01.12. 16:40:39
양력 1974년 3월12일 낮 10시 20분에 부산에서 출생하였습니다.
(음력 2월19일) 여자입니다.

유난히 수학이 열등했으나, 가족들의 권유로 자연계를 택했고 지방의 국립대를 나왔습니다. 직업을 가지고 살고 싶어서 나름대로 열심히 한다고, 외국어며 자격증이며 배우고 취득하고 하면서 대학을 졸업했습니다만, IMF와 겹쳐서인지, 아무리 준비를 해도 취직을 하지 못했구요. 그 때는 정말 너무 힘들었습니다. 독서실에서 새벽 2시까지 공부하다가 집에 오는, 아무도 없는 길에서 많이 울었더랬지요.

30대에 들기 전까지 공무원 시험도 여러 번 쳤고, 또 떨어졌고, 일본어 가이드 시험을 봐서, 그 쪽일도 몇 년 했습니다. 과외도 했고... 2005년엔 단기간이었지만 임신중에도 공무원에 다시 한 번 도전했습니다만, 팔자에 없는 일인지 안되었어요. 관운이 없다고들 하시더군요.

지금은 연년생 아기 둘 기르고 있습니다. 하지만 언제나 오랫동안 열중할 수 있는 제 일을 갖고 싶은 욕망은 늘 잠재되어 있어요. 한심하지요. 30대 중반에 들어서려는 시점에, 어떤 이들은 어느 정도의 사회적 위치를 차지하고 있을 시기인데 저는 아직도 뭘 할 지 방향조차 잡지 못하고 있습니다. 늘 집에 있으려니, 아이들에게 시달려 스트레스가 많습니다. 언제쯤, 어떤 일로 앞으로의 인생길을 걸어가야 하는지요.

매운 음식 글쓴이: 안초 날짜: 2007.01.13. 09:11:36
아래 답변을 주신다면 [본 임상자료의 저작권은 지지닷컴에 있다]을 인정하신 것으로 간주하고 몇 가지 확인하고 상담을 진행하겠습니다.

긴 편의 얼굴이지만 턱에 각이 졌습니다. 키는 작습니다.
매운 음식을 좋아합니다. 신맛은 괜찮지만 신 음식은 싫어합니다. 국을 좋아합니다.
고집과 인내심이 있습니다.
어렸을 때는 살이 찌지 않는 체질이었지만 지금은 좀 비만한 편입니다.
게시판 위를 참조하시어 [답변]해 주십시오.
2007.1.13. 안초

re: 매운 음식 글쓴이: *** 날짜: 2007.01.13. 10:47:42
얼굴과 목이 길고 이마 넣고 반듯하며, 어른들이 잘 생긴 이마라고 합니다.
키는 164정도인데 작은 것은 아닌 것 같아요.

턱이 약간 주걱턱입니다만 특별히 각진 건 아니고요.
매운 걸 좋아하고 따듯한 음식을 여름에도 잘 먹습니다.
수박(엄마 임신중에도 안드셨다고요 , 맥주, 천물,얼음....)을 잘 못먹습니다.

배와 엉덩이가 늘 차고, 위가 더부룩하고 불편할 때가 많고,
신경쓰면 배가 많이 아프고요.
국없이도 밥은 잘 먹습니다. 남편과 아이들 때문에 국을 먹게 된 것 같고요.

고집이 셉니다. 겁도 많고...
직업을 많이 옮겨 인내심이 있는지는 잘 모르겠어요.
하지만 자격시험(총 4회) 등은 한 번에 죽기 살기로 매달려, 끝을 보았습니다.
그러나 장기전은 불리한 편이예요.

어릴 땐 좀 말랐고, 편식을 했었던 것 같습니다.
지금 뚱뚱한 편은 아니고, 아이 둘 낳고 60kg인데 몸이 많이 무겁거나
하지는 않습니다. 상체는 좀 마르고 다리가 굵은 편입니다.
저녁에 다리가 많이 부어요. 무른 체질인 것 같습니다.

코피가 자주 납니다. 초등학교 때는 바가지로 흘린 적도 있고,
겨울엔 밖에 걸어다니면 다리쪽이 가렵습니다.
손 발이 많이 차서 약도 먹었는데요.(냉성체질) 얼굴쪽으로 열이 뻗쳐
오를 때가 가끔 있습니다.


자격증 글쓴이: 안초 날짜: 2007.01.13. 11:38:49
제가 바라보는 것보다는 여러 가지가 좋습니다. 다행입니다.
공무원 선택은 옳았습니다. 이것이 적성입니다. 그러나 그만한 운이 따라주질 않아 결과가 없었던 것입니다. 전반적으로 시기가 좋지 않았다고 보입니다. 그래서 말씀하신 것처럼 스스로 힘들어 했던 것입니다.

열심히 노력하시면서 사시는 분인 만큼 나중에 그만한 복을 받을 겁니다. 젊어서 복은 약하지만 뒤에 복이 있기 때문입니다. 글쎄요. 자격증 4개나 있는 만큼 이것을 활용하는 방안을 생각해 보십시오. 40대 후반에는 운이 있습니다. 따라서 지금이라도 위 자격증을 활용해서 그때 꽃을 피울 수 있는 것이라면 서서히 도전해 보시는 것도 괜찮으리라 봅니다.

사실 뒤늦게 성공한다면 젊어 성공하는 것보다는 훨씬 크게 성공하게 마련입니다. 그런 만큼 지금부터 전문적인 일을 시작할 수 있다면 인생역전이 될 겁니다. 조직에서 사람을 움직이는 일이 적성에 맞습니다.
2007.1.13. 안초

잘 새겨 들었습니다.의문이 드네요??  글쓴이: *** 날짜: 2007.01.13. 13:16:40
선생님, 제가 어릴 때 부터 사주에 관심이 많아, 체계는 없지만 쬐끔, 아주 미미하게 아는 것에 의하면요. 저는 식신, 상관(식상)사주가 반을 차지하고 있어요. 정관이나 편관이 없는데,,,
주로 정관, 편관 사주가 공무원이 되는 것이라고 알고 있습니다만...
그렇다면, 제가 다시 공무원 준비를 해야되는지요..

인연 글쓴이: 안초 날짜: 2007.01.13. 14:44:56
저는 일반적인 이론과 다릅니다.
참고로 재가 없어도 사업 성공할 수 있고, 관이 없어도 벼슬할 수 있습니다.

저 역시 공무원 시험 공부를 생각했었으나, 지금은 예전보다 운, 경쟁, 나이 등 환경적으로 더 힘듭니다. 따라서 다시 이 길을 간다는 것은 아닙니다. 깊이 생각해 보면 무슨 다른 방도가 있을 겁니다. 답은 밖에 있지 않고 안에 있을 겁니다. 일단 한번 스쳐간 인연들을 잘 검토해 보십시오.

그럼 수고하십시오.
2007.1.13. 안초
Posted by 무중 이승수 지지닷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