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목: 궁합부탁드려요 글쓴이: *** 날짜: 2007.07.06. 01:45:14

남자 1977년 1월 27일 08:50(양력생일) A형
여자 1982년 3월 17일 16:30(음력생일) AB형

신점을 봤는데 잘 믿기지가 않아서요... 궁합이 서로 정말 안맞다고하는데 결혼은 내년에 분명히 한다고 점집에서 그러는데 사실일까여...글구 제가 평생 맘졸이면서 살아야 한다고...그러는데 ㅠ

얼마전에 다투었는데 항상 싸우는 이유가 같거든요 여자친구가 너무 무관심해요 전화도 잘 안받구 받으면 항상 바빠서 통화하기 힘들고 1주일에 한번만나기도 힘들구요 얼마전에 다툰건 다른 남자들과 저녁때부터 새벽늦게까지 노는걸 목격했거든요 그래서 일부러 모른척하고 전화를 해보았죠 근데 전화기 액정을 보더니 그냥 안받더라구요 그리고 다시 문자를 보냈죠 근데 또 보더니 그냥 무시하더라구요 갑자기 평상시에도 이런다고 전화도 안받고 그랬나 하는 생각에 화가 나더라구요 (교제한지 횟수로 3년이 다되어가는데 예전부터 항상 이런식이었거든요 친구만나러 갔다하면 전화안받고 외박도 자주하는것 같구 말이3년이지 헤어졌다 다시만났다 수없이 반복했고 솔직히 제대로 사귄것 6개월도 되지 않는것 같아요

항상 싸우면 먼저 제가 사과하고 억지로 달래서 또 사귀고 그리고 최근 다시 만나기전에는 여친이 전에 만나던 남친이랑 다시 사귀다가 저에게 돌아왔거든요 예전부터 그남자를 못잊겠다면서 자주 헤어지자고도 했었고 또 내가 좋아하는것 만큼 자기는 절 그렇게 좋아하지 않는다고 해요 그냥 조건보고 만나는 거라고 조건 안좋았으면 진작에 다시 만나지도 않았다고 그러더라구요 솔직히 절 좋아하는것 같지도 않고 ㅠ 주위에 항상 대쉬하는 남자들이 많아요 그것도 너무 제겐 힘들어요 언제 절 버리고 갈지...)

그래서 여친한테 가서 내가 미행한건 정말 잘못되었다는걸 아는데 한번쯤은 너가 왜 나에게 무관심 한지 알고 싶었다고 말하다가 미행한것에 정말 화난다고 하면서 다신 만나고 싶지도 않고 성격이 안맞으니깐 이쯤에서 끝내자고 하면서 일방적인 이별통고를 하길래 너무 답답한 맘에 유명하다는 신점보는데 가서 점을 봤죠 근데 내년 봄에 무조건 결혼한다고 그게 운명이라고 그러면서 제가 짐 고민하고 있는걸 다 알아맞추더라구요 글구 여친 주위에 남자들은 다 그냥 친구이니깐 신경쓰지말라고 하면서 여친과 전 어는 점짐에 가도 궁합이 안좋은걸로 나온다고...

하지만 벌써 신이 내년봄으로 점지해서 어쩔수 없이 결혼해야 하고 성격이 너무 안맞는데 제가 항상 참으면서 지내야 한다고 그러더라구요 글구 짐 고통받아 힘든것이 결혼해서 끝나는게 아니라 평생 그럴꺼라고 그냥 운명으로 받아들이고 참고 사는방법밖에 없다고 하는데 여친 성격이 원래 그렇고 분명 남자는 없으며 있어도 여자성격때문에 남자들이 지쳐 도망간다고 하면서 신경쓰지 말라고 하네요 글구 저를 좋아하고 있다고 하면서 그러는데 지금도 여친한테 1주일동안 연락이 없네요

정말 믿어야 할지 고민입니다...전 제가 사랑하고 또 절 정말로 사랑해주는 여자와 평생 행복하게 살고 싶거든요 ㅠ

정말 점집에서 한말이 맞는지 내년 봄에 결혼은 하는지 글구 제가 앞으로 어떻게 해야할지

만약 정말 운명이라면 전 어떻게 해야 서로 문제없이 잘지낼수 있을지 너무도 궁금하고 답답합니다...정말 유능하신분들이 이글을 보신다면 시원한 답좀 주셨으면 합니다...너무 힘들어요 ㅠㅠ



제목: 탕국 글쓴이: 안초 날짜: 2007.07.06. 12:43:02

몇 가지 확인하고 상담을 시작하겠습니다.
남자분은 턱이 나온 둥근 듯 한 얼굴입니다.
생선회를 맞지 않고, 단음식을 좋아하며, 탕국을 좋아합니다.
생각하기를 좋아하며, 말이 많아 실수하곤 합니다.

여자 분은 긴 편의 얼굴입니다.
신음식 좋아하고, 매운음식을 싫어합니다.
쾌활한 편이지만 좀 변덕이 있습니다.

게시판 위를 참조하시어 답변주십시오.
2007.7.6. 안초

Posted by 무중 이승수 지지닷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