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도 상담부탁드립니다. 글쓴이: ***  날짜: 2007.04.02. 12:30:51   
<본 임상자료의 저작권은 지지닷컴에 있다>
1987년 01월 08일 (양력) 23시 20분경

안녕하세요.
이렇게 좋은 기회에 알게 되어서 상담 받고 싶어서요.
대학교 경영학과를 1년 다니다가 교대를 목표로 1년 공부를 했습니다.
결과는 떨어졌고, 특수교육과는 붙은 상태에서 부모님도 반대하시고
이런저런 고민끝에 포기하고 다시 경영학과를 복학했습니다.
제가 생각했던 대학생활과는 너무 다르고 더 좋은학교를 가고 싶단
생각에 편입과 다시 수능을 쳐서 교대를 들어가고싶은 마음이 듭니다.
교대도 요새 임용이 힘들어지고 5년후에 졸업을 해야한다는 것에 고민이 들고
편입도 마음만 잡히면 열심히 해서 상위권 고대나 서강대 외대쪽으로 꼭 가도록 열심히 해보고 싶은데 아직 마음의 갈피를 못정하고 있습니다.
제자신이 너무 못나보여서 자괴감에 한동안 빠져서 괴로워하다가 지금은 다시
기운을 차렸습니다.
이상하게 제가 느끼기에 고2때부터 일이잘풀리지않은듯한 느낌이
시험운도 그렇고...
미래에 대한 고민이 참 많습니다. 어렸을적은 영어를 참좋아했습니다.
저에게 관운이 있다고 어른들께 들은적이있는데 제 미래나 직업상운은 지금 상태에선 편입이나 수능쪽에서 무얼 선택해야하는지.

아직 연얘는 한번도 해본적이 없습니다.
남자운이 없는건지요? 인복같은것은요??
결혼은 늦게 해야하나요??

참 답답하고 그래서요ㅠ
자세한상담부탁드립니다.^^


단음식 글쓴이: 안초  날짜: 2007.04.02. 19:28:42   
몇 가지 확인하고 시작하겠습니다.

턱이 길면서 둥근 편의 얼굴입니다. 키는 크지 않습니다.
단음식을 싫어하며, 짜고 매운 음식을 좋아합니다.
생각하기보다는 쉽게 표현하는 성격입니다.
머리는 좋은 편이지만 집중력이 좋지는 않습니다.

게시판 위를 참조하시어 답변해 주십시오.
2007.4.2. 안초


단음식  글쓴이: 상담자  날짜: 2007.04.02. 23:06:43 

턱이 길면서 둥근 편의 얼굴입니다.
(턱은 길지 않고 얼굴은 둥근편입니다.)
키는 크지 않습니다. (네 키는 크지 않습니다.)
>단음식을 싫어하며, 짜고 매운 음식을 좋아합니다.
(음식은 딱히 가리지 않고 잘 먹습니다. 단음식을 싫어하진않습니다.
네~짜고 매운 음식도 잘 먹고, 단음식도 잘먹습니다. 너무 느끼한 음식은 싫어합니다.)
>생각하기보다는 쉽게 표현하는 성격입니다.
( 생각을 많이 하는 편입니다. 오히려 맘에 품어 두는 경우가 많습니다.)
많이 감성적입니다.

>머리는 좋은 편이지만 집중력이 좋지는 않습니다.
(어렸을때는 영특한듯 한것 같습니다. 줄곧 잘했고 기대를 많이 받았습니다.
하지만 고등학교를 가면서 체력도 딸리고 끈기와 민첩하지를 못합니다. 자꾸 일을 미루곤 하지요ㅠ 정말 원하는건 집중력있게 하는편입니다.)

상담부탁드립니다.^^


교대 글쓴이: 안초  날짜: 2007.04.03. 08:14:12

무엇인가 모으고 정리해서 표현하는데 소질이 있는 만큼 교대가 어울립니다. 수능과 편입 중에서 문제는 어떤 방향으로 가느냐 입니다. 1-2년 정도 늦는 것은 인생에서 그렇게 큰 차이가 나지 않습니다. 아니 오히려 약이 될 수도 있습니다. 올해는 작년보다는 좋습니다. 따라서 집안환경 등 여러 가지를 판단해서 가능성 있는 길에 집중하십시오.

남자를 아직 깊게 사귈 나이는 아니지 않습니까. 기회가 되는대로 폭넓게 만나보십시오. 배우자의 도움을 받을 사람이니 좋은 사람을 만날 수 있습니다.

2007.4.3. 안초

교대 글쓴이: 상담자  날짜: 2007.04.03. 22:57:46
교대가 어울리나요? 올해 시험운은 있는지요?
다른 직업운이나 외국어를 공부하는쪽은?
수능을 치르게 되면 11월에 치르고, 편입을 치르게 되면 1월말에서 2월경에 치를것 같습니다.
우선은 집안 부모님의 반대로ㅠㅠ 이제 선생님 그만 포기하고
지금 상황에서 다른걸 찾아보시라고 말씀하셨거든요,ㅠ
네 1,2년은 인생에서 조금 돌아가는것이겠죠 그렇게 말씀해주시니
힘이 나요.^^근데 방향을 제대로 알아야 할것 같고 작년에 실패해서 1년동안
배우고 느낀건 많지만 그렇게 1년이 지나버렸어요.
학교 1학기는 마쳐야할것 같습니다.
어떤상황이든지 제가 마음먹기에 달려있겠죠.
계속 질문이 많아지는데 아빠께서 힘든일을 하시는 직업인데
건강은 어떠신지요.

교대 글쓴이: 안초  날짜: 2007.04.04. 07:31:44
작년보다는 올해가 좋습니다.
편입은 실력만으로 들어가는 것이 아닌 만큼 수능을 택하는 것이 가능성이 높지 않겠습니까. 나머지는 본인의 노력에 달렸겠지요.

Posted by 무중 이승수 지지닷컴